시를 읽는다.

순간 2016/12/17 23:31






이 세상 모두 섬인 것을

천만이 모여 살아도
외로우면 섬인 것을

욕심에서
질투에서
시기에서
폭력에서
멀어지다 보면
나도 모르게 떠있는 섬

이럴 때 천만이 모여 살아도
천만이 모두 혼자인 것을
어찌 물에 뜬 솔밭만이 섬이냐
나도 외로우면 섬인 것을

이생진 - " 외로울 때 "


2016/12/17 23:31 2016/12/17 23:31

트랙백 주소 :: http://shumay.hosting.paran.com/tc/trackback/83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