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 라 랜드

Posted at 2016/11/22 10:01// Posted in antidepressants
2016/11/22 10:01 2016/11/22 10:01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

홍 콩 이 야.

Posted at 2016/09/18 00:29// Posted in antidepressants






















뻥이야
2016/09/18 00:29 2016/09/18 00:29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

영화가 있어 다행이다.

Posted at 2016/08/25 18:48// Posted in antidepressants


   영화를 사랑하는 첫 단계는 두 번 영화를 보는 것이다.
    두 번째 단계는 영화에 관한 평을 쓰는 것이다.
    그리고 세 번째는 영화를 만드는 것이다 그 이상은 없다. ‘

  ‘ 나는 곧잘 이런 질문을 받는다. 언제 어디서 어떤 이유로 단순한 영화광에서
   비평가가 되고 감독이 되었는가라고..그건 정말 나 자신조차도 알 수 없다.
   단지 확실한 것은 할 수 있는 한 영화에 가까이  다가가려고 했다는 것뿐이다. ‘





2016/08/25 18:48 2016/08/25 18:48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

멀리, 외줄타기.

Posted at 2016/08/15 14:53// Posted in antidepressants


2016/08/15 14:53 2016/08/15 14:53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

추 암 1

Posted at 2016/03/15 13:22// Posted in antidepressants
16년 1월의 어느 날-

추암 여행

이렇게 급작스럽게 떠나는
(이라지만 비행소년과 나에겐 최소 2주일 전 계획에 해당)
바다 구경은 언제나 설레인다.

목적지는 풍문으로만 들었던 ' 추 암 '
다녀온 지인들마다 강력 추천을 받았던 곳인데
거의 10년이 지나서야 드디어 가보는구나!!

안면마비로 11월 중순부터 엄청난 우울과 자학모드로
칩거 상태였던지라 ... 찬 바람 쐬지 말라는 의사와 엄마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바다를 보러 가자는 비행소년의 고마운 제안
고민할 것도 없이.." OK !!! "를 외친 나였다.


비행소년의 붕붕이를 타고 달리다가
아침을 해결하기 위해 용인 휴게소에 들림.



역시 여행의 핵심은 휴게소지!!!




근데 이때의 나는..입맛을 잃고 ...미각을 잃고...
정말 시시한 삶을 살고 있었다.
눈 앞에 놓인 김밥을..깨작깨작 ㅠ_ㅠ
지금 사진 보니 먹고 싶잖아@_@

이때 내 몰골... ㅎㅎ



아주 잠깐 스치듯, 안녕 휴게소를 떠나 달리기 시작.




구름이 잔뜩 낀... 약간은 어둑한 하늘 -

*달리는 차 안에서 찍어 다 엉망진창*









하지만 터널을 지나 . .
대관령에 도착하니 ! !



( 모르는 사람이 보면 용인에서 터널 하나만 지나면 대관령인 줄 알겠넼ㅋㅋ)




추암에 도착했습니다.
해안가가 소박하면서도 아기자기하다는 인상을 주었음.
관광객도 생각보다 많지 않아 그랬을지도.










난 해변가의 사람들을 원경으로 찍는 게 좋더라.


이제 글은 필요 없음. 닥치고 사진 감상.



















2016/03/15 13:22 2016/03/15 13:22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

바 다 여 행

Posted at 2016/02/17 10:47// Posted in antidepressants



2016년 1월의 어느 날-

추암 여행


이렇게 급작스럽게 떠나는
(이라지만 비행소년과 나에겐 최소 2주일 전 계획에 해당)
바다 구경은 언제나 설레인다.

목적지는 풍문으로만 들었던 ' 추 암 '
다녀온 지인들마다 강력 추천을 받았던 곳인데
거의 10년이 지나서야 드디어 가보는구나!!

안면마비로 11월 중순부터 엄청난 우울과 자학모드로
칩거 상태였던지라 ... 찬 바람 쐬지 말라는 의사와 엄마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바다를 보러 가자는 비행소년의 고마운 제안에
고민할 것도 없이.." OK !!! "를 외친 나였다.


비행소년의 붕붕이를 타고 달리다가
용인 휴게소에서 아침을 해결. 

역시 여행의 핵심은 휴게소여. .
근데 이때의 나는..입맛을 잃고 ...미각을 잃고...
정말 시시한 삶을 살고 있었다.
눈 앞에 놓인 김밥을..깨작깨작 ㅠ_ㅠ
지금 사진 보니 먹고 싶잖아@_@




2016/02/17 10:47 2016/02/17 10:47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